전 세계 휩쓰는 코로나19… 교황, 부활절 세족식 생략
전 세계 휩쓰는 코로나19… 교황, 부활절 세족식 생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현지시각) 로마 외곽에 있는 노인 재활시설 ‘섭리의 성모 센터’에서 세족식을 행해 파격 행보를 이어갔다. 세족식 참가자는 리비아 출신 무슬림과 이디오피아 여성, 아프리카의 작은 섬나라 카보베르데 출신의 소년 등 재활시설에서 생활하는 환자 12명이다. (사진출처: 뉴시스)
로마 외곽에 있는 노인 재활시설 ‘섭리의 성모 센터’에서 세족식을 행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는 가톨릭 최대 축일인 부활절 행사마저 주춤하게 만들었다.

교황청이 20일(현지시간) 공개한 바에 따르면 성목요일(올해는 내달 9일)에 열리는 세족식이 생략된다.

세족식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하루 전 열두 제자와 최후의 만찬을 하기에 앞서 제자들의 발을 씻겨준 것에서 비롯된 의식이다.

지난해 성목요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외곽 한 교도소를 찾아 재소자 12명 앞에 무릎을 꿇고 발을 씻겨줬다.

통상 수많은 신자가 운집한 가운데 로마 콜로세움에서 진행하는 성 금요일(내달 10일) ‘십자가의 길’ 행사도 올해는 생략되거나 훗날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내달 12일 부활절 대축일 행사는 신자 없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교황청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