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교회 91곳 일요일 예배 현장 모니터링 실시
김포시, 교회 91곳 일요일 예배 현장 모니터링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이 교회 장의자에 앉아 있다. 일부 신도들은 마스크를 끼고 예배를 드린 가운데 일부 신도들은 어깨가 닿을 정도로 가깝게 앉아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출처: 유튜브 해당 영상 화면캡처) ⓒ천지일보 2020.3.21
지난 16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이 교회 장의자에 앉아 있다. 일부 신도들은 마스크를 끼고 예배를 드린 가운데 일부 신도들은 어깨가 닿을 정도로 가깝게 앉아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출처: 유튜브 해당 영상 화면캡처) ⓒ천지일보 2020.3.21

정하영 시장 “온라인 예배로 가족과 이웃 보호”

[천지일보 김포=김미정 기자] 김포시가 22일 일요일 오전 관내 91곳의 교회 예배 현장을 모니터링한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교회를 통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집회예배를 영상예배로 전환, 자발적 감염예방조치 준수를 요청하고 일부 미준수 교회에 대한 밀접집회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경기도가 교회에 제시한 감염병 예방수칙은 발열·기침·인후염 등 증상 유무 체크,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2m 이격거리 유지, 소독실시, 식사제공금지, 참석자 명단 작성 등 7가지다.

경기도의 모니터링 방침에 따라 김포시도 일요일 예배 예정인 관내 91곳 교회에 직원들을 파견해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현장 점검하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당분간 인터넷과 라디오, 방송을 활용한 온라인 예배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며 “종교집회, 행사, 모임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 때 나와 가족 이웃을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