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첫방 D-3, 정해인이 개발한 ‘D 프로그램’은 무엇?
‘반의반’ 첫방 D-3, 정해인이 개발한 ‘D 프로그램’은 무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의반’ 첫방 D-3, 정해인이 개발한 ‘D 프로그램’은 무엇?(제공: tvN ‘반의반’)
‘반의반’ 첫방 D-3, 정해인이 개발한 ‘D 프로그램’은 무엇?(제공: tvN ‘반의반’)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tvN ‘반의반’이 극중 정해인이 개발한 ‘D 프로그램’이라는 인공지능(AI) 소재로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23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

이 가운데 첫 방송 전부터 극중 하원이 개발한 인공지능 ‘D 프로그램’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극중에만 존재하는 ‘D 프로그램’은 특정 인간의 행동, 심리는 물론 기억과 경험까지 패턴화 해 그 사람의 인격 그대로를 불러오는 ‘대화 프로그램’이다.

하원은 원하는 사람과 24시간 대화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이 사람 사이의 고통스런 감정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믿고 개발에 착수, 테스트용 디바이스를 완성시킨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지수”라는 이름에 반응하는 디바이스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하원이 테스트를 위해 자신의 기억과 경험을 심어둔 디바이스 ‘하원D’에게 짝사랑하는 상대였던 김지수에 대한 기억을 확인하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하원의 짝사랑을 더욱 짙고 애틋하게 담아낼 흥미로운 매개체가 될 ‘D 프로그램’에는 어떤 사연이 담겨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에 대해 이상엽 감독은 “인공지능이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굉장히 유용한 소재라고 생각했다”라며 “인공지능을 만났을 때 사람으로 대할 수 있는가, 그럼 인공지능이 아니라 실제 사람을 대할 때 우리는 어떤 마음을 가지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짝사랑의 감정을 담은 인공지능이 어떤 매개체가 될지 오는 23일(월) 첫 방송되는 ‘반의반’에 관심이 더욱 고조된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오는 3월 23일(월) 기존 월화드라마 방송 시간보다 30분 앞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