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질랜드, 코로나19 차단 위해 19일부터 외국인 입국 봉쇄
호주·뉴질랜드, 코로나19 차단 위해 19일부터 외국인 입국 봉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캔버라의 코스트코에 쌀 구매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많은 주민이 각종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호주 캔버라의 코스트코에 쌀 구매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많은 주민이 각종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호주와 뉴질랜드가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해 외국인 방문객에 대해 국경을 봉쇄하기로 했다고 B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국경 봉쇄정책은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가 이달 들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며, 아직 확진자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BBC는 두 국가가 19일부터 봉쇄정책을 시행했다며 단,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외국인 부양가족은 제외한다고 보도했다.

19일 12시(현지 시간) 기준 호주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636명으로 하루 새 40여 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상대적으로 적으며 확진자가 전날보다 8명이 증가한 28명이다.

BBC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19일 중국에서 발원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자국민에 대해 해외여행 금지 권고를 발령했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무장관은 “이날 자국민에 세계 모든 나라에 대한 여행경보를 방문 금지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피터스 외무장관은 “뉴질랜드가 국외 어느 곳이든 가지 말라고 조언한 일은 사상 처음이다. 그만큼 우리가 직면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모리슨 호주 총리는 “호주에서 발생한 약 80%는 해외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나 해외에서 온 사람과 직접 접촉 한 사람의 결과”라며 “코로나 19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자가 격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식료품 등 필수품의 공급이 충분하므로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처럼 ‘사재기’를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