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코로나에 빼앗긴 봄, 그래도 꽃은 핀다
[카드뉴스] 코로나에 빼앗긴 봄, 그래도 꽃은 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코로나에 빼앗긴 봄 카드뉴스 ⓒ천지일보 2020.3.18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not caption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3월 중순, 봄이 한창이지만 코로나19로 우리 마음은 여전히 겨울인 듯하다. 전세게적인 코로나 확산과 국내 소규모 집단발병이 지속되는 등 긴장를 풀 수는 없다. 코로나19로 굳어진 마음을 잠시마나 위로해줄 봄꽃들을 소개한다.

경남 진주에 핀 ‘동백꽃’

꽃말 : 진실한 사랑, 겸손한 마음

경남 진주에 핀 ‘목련’

꽃말 : 고귀함

서울에 핀 ‘산수유’

꽃말 : 영원불변

인천 공항에 찾아온 ‘봄’

하지만 운동장에 봄은 언제 찾아 올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