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굿네이버스에 취약계층 학생 후원금 전달
우리금융, 굿네이버스에 취약계층 학생 후원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이 지난 17일 다시 한번 개학이 연기돼 늦은 새학기를 맞이하는 취약계층 학생들의 힘찬 출발을 응원하기 위한 후원금을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에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우리(WOORI)랑 학교 가자’ 사업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개학이 3차례 연기되며 새학기를 걱정과 우려로 맞이하게 된 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전국 굿네이버스 사업장을 통해 선정된 210여명의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새학기에 필요한 준비 물품과 교복 구매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은 “꿈과 희망으로 가득한 새학기를 맞이해야 하는 우리 학생들이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심하지 않고, 씩씩하고 건강한 미래를 그려나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미래세대를 보호하고 양성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생 초기 고객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5억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무료 제공했으며 감염 고위험군인 아동과 노인에게 1억원 상당의 감염 예방 키트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지난 2월에는 급속한 감염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취약계층 노인과 아동생활시설에 각각 3억원 상당의 식료품과 임직원 성금 2억원을 전달했고 3월에는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2억원을 전달해 대구 지역거점병원 의료진에게 매일 점심 도시락과 건강보조식품을 지원하고 있는 등 다양한 피해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