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화권 외 전세계 매장 27일까지 폐쇄
애플, 중화권 외 전세계 매장 27일까지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 매장 앞에서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 매장 앞에서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나선다.

애플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중화권 이외 지역의 모든 매장을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폐쇄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회적 거리를 최대한 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쿡은 폐쇄된 매장의 모든 시급 직원은 정상적으로 임금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은 미국 내 270개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502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 중 지난달 초 문을 닫았던 중국 42개 매장은 영업을 재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애플 아이폰 판매량은 50만대 미만인 것으로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3-14 22:00:24
세계는 펜더믹 중. 나라간 교류가 끊겨질때 어떤 나라가 살아남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