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국내외 육상 대회 취소·연기
코로나19 여파에 국내외 육상 대회 취소·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3월 1일에 강행한 도쿄마라톤. (출처: 연합뉴스)
일본이 3월 1일에 강행한 도쿄마라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국내외 육상 경기가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다. 

3월과 4월에 예정이던 대규모 대회 뿐 아니라 5월 예정된 경기까지도 영향이 미쳤다. 

14일(한국시간) 세계육상연맹은 “벨라루스 민스트에서 5월 3∼4일에 열 예정이던 세계경보팀선수권대회를 연기한다”며 “세계연맹과 벨라루스 연맹은 적절한 개최 시기를 다시 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4월에 열릴 예정이던 대규모 대회 일정은 모두 미뤄졌다. 

4월 6일에 치르려던 네덜란드 로테르담 마라톤은 대회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4월 21일 미국 보스턴 마라톤에서 예정됐던 경기는 9월 15일로 미뤘고, 4월 27일 치르려던 런던 마라톤 대회는 10월 5일로 경기를 미뤘다.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육상 대회의 취소 동선이 이어지고 있다. 

1월 30일 세계육상연맹은 중국 난징에서 3월 13일부터 15일 개최될 예정이던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를 내년 3월로 미뤘다. 

2월에는 중국 우한과 항저우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마라톤 대회와 아시아실내육상대회를 취소했고, 3월부터는 미주와 유럽 전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국내도 역시 3월 22일 예정이던 서울 국제마라톤과 4월 5일 예정됐던 대구 국제마라톤을 취소했다. 

한편 일본은 지난 1일 엘리트 선수만 뽑아 도쿄마라톤 대회를 열었고, 지난 8일 나고야에서는 반인 참가자를 제외한 여자마라톤 대회를 열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