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악플러에 “유튜브 출연 제안”
하연수 악플러에 “유튜브 출연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연수 악플러에 “유튜브 출연 제안” (출처: 하연수 인스타그램)
하연수 악플러에 “유튜브 출연 제안” (출처: 하연수 인스타그램)

하연수 악플러에 “유튜브 출연 제안”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하연수가 악플러에 대해 언급했다.

하연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정 카페를 언급하며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게시물에 보내주신 많은 공감과 응원의 말씀들, 그리고 비판들을 모두 잘 읽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새벽녘인데 주무시지도 못하고 주신 다양한 말씀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하다. 오늘 새벽, 악플을 단 분의 메시지를 공개하고, 유튜브 출연을 제안했다”라며 “고소보다도 그분과 대화하고 싶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성희롱 근절에 나서주실 마음이 있으신 건지 여쭤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저분의 얼굴조차 모르고, 미워하는 마음은 없다. 그러나 이번 사과는 제가 7년간 받은 숱한 성희롱에 대한 첫 사과다. 왜 고소하겠다고 나섰을 때야 비로소 사과를 받게 되었는지 생각해본다. 고소보다도, 어떻게 하면 성희롱이 사라질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은 하연수 SNS 전문 글

제가 특정 카페를 언급하며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게시물에 보내주신 많은 공감과 응원의 말씀들, 그리고 비판들을 모두 잘 읽고 있습니다. 새벽녘인데 주무시지도 못하고 주신 다양한 말씀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오늘 새벽, 악플을 단 분의 메시지를 공개하고, 유튜브 출연을 제안했습니다. 고소보다도 그분과 대화하고 싶었습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성희롱 근절에 나서주실 마음이 있으신 건지 여쭤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저분의 얼굴조차 모르고, 미워하는 마음은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 사과는 제가 7년간 받은 숱한 성희롱에 대한 첫 사과입니다. 왜 고소하겠다고 나섰을 때야 비로소 사과를 받게 되었는지 생각해봅니다. 고소보다도, 어떻게 하면 성희롱이 사라질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싶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또 따뜻하게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20-03-13 17:12:56
지혜롭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