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도 인정한 ‘현대백화점그룹 여성·아동 사회공헌사업’
유엔도 인정한 ‘현대백화점그룹 여성·아동 사회공헌사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百그룹이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64회 유엔 여성지위위원회’에서 ‘UN 공식 의견서’ 채택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현대百그룹) ⓒ천지일보 2020.3.10
현대百그룹이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64회 유엔 여성지위위원회’에서 ‘UN 공식 의견서’ 채택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현대百그룹) ⓒ천지일보 2020.3.11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UN지원SDGs협회’에 제출한 자사의 여성 및 아동 사회공헌 모델이 지난 9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64회 유엔 여성지위위원회’에서 ‘공식 의견서(Written Statement)’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유엔 여성지위위원회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산하의 기능 위원회 중 하나로 매년 세계 각국 대표와 관련 기구들의 모여 여성 권한 강화와 권익 증진을 위한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효과적인 이행방안을 모색하는 국제기구다. UN지원SDGs협회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로 지난 2011년 설립된 국제비정부기구다.

공식 의견서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회원국(54개국)이 모인 전체 회의에서 합의된 결과를 명문화한 유엔의 공식 입장으로 채택된 의견서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의장의 명의로 54개 회원국에 배포 및 권고된다. 또한 유엔 사무총장이 공식 수신(受信)케 되며 유엔의 공식 문서로도 영구 보관돼 193개 유엔 회원국 전체가 상시 열람할 수 있게 된다.

유엔 산하의 위원회로부터 공식 의견서로 채택된 건 국내 기업 중 현대백화점그룹이 두 번째며 국내 유통기업 중에는 최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저소득 여성과 아동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양질의 교육을 통한 사회적 권리 신장과 일하는 여성의 보육 환경 개선 등에 앞장서고 있는 점을 유엔 여성지위위원회가 높이 평가해 공식 의견서로 채택됐다”고 말했다.

공식 의견서에는 현대홈쇼핑이 업계 최초로 진행하고 있는 여성 생애주기별 지원 프로그램인 ‘하이(H!) 캠페인’을 비롯해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공부방 개소와 청각장애아동 수술비 지원,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운영을 통한 창의적 아동 교육 활성화 등 현대백화점그룹의 다양한 여성·아동 사회공헌사업이 소개됐다.

특히 이번 현대백화점그룹 사회공헌 모델이 유엔의 ‘공식 의견서’로 채택됨에 따라 유엔이 지난 2015년 수립한 ‘지속가능개발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도 일정 부분 기여할 전망이다.

유엔은 통상 매 15년마다 장기 개발 목표를 수립하는데 지난 2015년 유엔 총회에선 양성평등 달성 및 여성 권익 신장, 포용적이고 공평한 교육 보장 등 총 17대 목표가 포함된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장기 개발 목표로 채택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여성·아동 등 소외계층의 경제적·사회적 자립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