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최고 5.7% 시청률 기록
‘차이나는 클라스’ 최고 5.7% 시청률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나는 클라스’ 최고 5.7% 시청률 기록(제공: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최고 5.7% 시청률 기록(제공: JTBC)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김누리 교수가 강조한 ‘청소년의 힘’이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4일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147회의 평균 시청률이 4%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2020년 최고 시청률 기록에 해당한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7% 기록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겨울방학특집 ‘차이나는 역사 탐구생활’ 마지막 공개 강연 현장이 공개됐다.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김누리 교수가 ‘새로운 나라를 만든 독일의 교육’을 주제로 청중과 생생한 문답을 나눴다. 차별이나 경쟁 없이 비판 교육을 받으며 성장하는 독일 청소년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5.7%의 분당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김누리 교수가 청소년들의 주체적인 해방을 촉구하며 스웨덴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를 예로 든 장면이었다. 지난 해 그레타 툰베리는 태양광 보트로 대서양을 건너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적인 화제의 인물이 됐다. 기후 위기에 직접 맞선 그레타 툰베리의 용기는 전 세계의 청소년들을 마음을 움직이며 ‘청소년의 힘’을 보여줬다.

이어 김누리 교수는 “대한민국도 청소년의 힘이 정말 필요하다”라며 “청소년 스스로 자신을 해방해야 한다. 그리고 학부모, 교사, 연구자들이 이를 도와줘야 한다. 우리 세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몫이다”라고 덧붙여 깊은 울림을 전했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