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위성정당 창당? 참 나쁜 정치인들”
통합당 “민주당 위성정당 창당? 참 나쁜 정치인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8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핵심5인이 비밀회동에서 위성정당을 만들기로 합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28일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을 비롯한 여당 핵심이 우한 코로나19 환자가 1200명을 넘어선 날, 식당에 모여 ‘오로지 총선 승리’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주제는 ‘위성정당 창당’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가 막혀 할 말을 잃었다.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덫에 걸려 허우적대는 민주당의 어리석음에 말이 안 나온다는 표현조차 모자랄 지경”이라며 “해괴한 방식으로 꼼수를 부려 괴물 같은 선거법을 만들어 놓았던 당사자이다. 법적 근거도 없는 1+4라는 조직을 만들어 밀실야합으로 유권자의 소중한 표를 노략질하려던 정당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래놓고 이제 와서 후회한단다. 더 기함할 일은 그들의 대화 중 수처 때문에 선거법을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시인한 부분이었다”며 “자신들의 죄를 감춰 주고 뭉개 줄 공수처 설치해보겠다고 민주주의 국가운용의 기본제도인 선거법을 거래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대한민국이 그렇게 만만한가. 5천만 국민이 그렇게 우스운가. 국가 비상시국”이라며 “국민은 지금 매분 매초 생명에 위협을 느끼며 공포에 떨고 있다. 민주당의 눈엔 마스크 한 장에 의지해 어렵게 생활하는 한 명 한 명의 국민이 그저 표로밖에 보이지 않겠지만, 정당을 만들어 준 것도, 정당의 존재 의의도 오직 국민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장정당’ ‘가짜 정당’ ‘참 나쁜 정치’ 미래한국당을 향해 쏟아부었던 민주당의 말들”이라며 “뱉은 말 그대로 받아가시라. 민주당, 참으로 나쁜 정치인들”이라고 일갈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