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광주시,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0여대 대상, 26억원 투입…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대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26억원을 투입해 노후 경유차 560여대의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2020년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보다 16억원 늘어난 26억원을 들여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500여 대, 미세먼지·질소산화물(PM·NOX) 저감장치 60여 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차량은 배출가스 저감장치(DPF)의 경우 총중량 2.5t 이상, 지난 2001년 이후 광주시에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다. 미세먼지·질소산화물(PM·NOX) 저감장치는 2002~2007년식 배기량 5800~1만 7000㏄인 경유자동차가 해당된다.

매연저감장치는 차종에 따라 장치 가격의 10~12.5%인 37만 2000원에서 103만 2000원을 부담하면 부착할 수 있다.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 대상자인 생계형 차량의 경우 자부담금 없이 전액 지원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차량 소유자는 광주시 홈페이지의 시정소식-고시공고를 참고해 배출가스 저감장치 제작사(8곳)에 장착 가능 여부를 문의한 후 부착계약 및 지원 신청을 하고, 제작사가 광주시의 승인을 받은 후 제작사 지정 정비업체에서 부착하면 된다.

지원된 차량은 장치 부착 후 2년간은 의무 운행해야 하며, 저감장치의 보증기간인 3년간 환경개선부담금 면제와 함께 성능확인검사를 받은 경우 3년간 배출가스 정밀검사 면제 등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06년부터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2039대 100억여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