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네 번째 확진자 A씨의 남편도 양성 판정
전북도, 네 번째 확진자 A씨의 남편도 양성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 ⓒ천지일보 2020.2.27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 ⓒ천지일보 2020.2.27

전북대병원 격리 입원 치료 중

A씨 아들 부부. 군산서 자가격리

이동 경로·접촉자 등 심층 역학조사

[천지일보 전북=신정미 기자] 전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도내 네 번째 확진자의 남편이 다섯 번째 확진환자로 판정됨에 따라 즉각 대응팀을 꾸리고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에 돌입했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네 번째 확진환자로 판정된 A(70, 여)씨의 밀접접촉자인 남편 B(73)씨를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원광대병원에서 B씨는 전북대병원에서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A씨의 아들 부부도 검사를 시행했으며 이들은 음성으로 판정돼 현재 군산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도는 B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27일 오후 2시경 즉각 대응팀을 꾸리고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에 착수해 확진자와 가족인 접촉자들에 대한 동선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

즉각 대응팀은 확진 환자의 진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핸드폰 위치 추적, CCTV 분석 등으로 접촉자와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는 자가격리를 하고 방문한 시설에 대해서는 철저한 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조사는 확진 환자와 가족 등의 진술 재확인 등을 위해 현재까지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접촉자 수는 심층 조사 이후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지만 파악한 동선은 곧바로 도민에게 알려 혼란을 막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미 파악한 확진환자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진행하면서 1:1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2차례, 건강 이상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현재 도내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실은 전북대병원(5병실)과 원광대병원(3병실) 중 전북대병원 1병실이 남아있다.

전북도는 앞으로 건강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환자들을 도내 의료원 격리 병실로 옮기는 등 원활한 병상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병상 모니터링을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