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원활한 마스크 공급, 향후 1~2일 내 해소될 것”
홍남기 “원활한 마스크 공급, 향후 1~2일 내 해소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안정 관련 긴급 합동브리핑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안정 관련 긴급 합동브리핑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하루 900만장 정도 국내에 공급

약국·하나로마트·우체국 등서 유통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하루 900만장 정도가 국내에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불안과 관련해 “140여개 업체에 의한 하루 마스크 총생산량이 1000만장 수준인 만큼 하루 900만장 정도가 국내에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공적 기관을 통해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경기권을 제외한 약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와 1400개 읍·면 지역 우체국, 공영 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 의약품 전문 유통업체를 통한 전국 2만 4000여개 약국을 통해 하루 500만장 정도가 공급된다.

홍 부총리는 “다만 기존 계약에 따른 위약금 등의 이슈로 생산 업체와 공적 판매처 간 세부 협의가 진행 중인 곳도 있어 500만장 규모의 마스크를 정상적으로 공급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데는 다소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약국을 통해서는 점포당 평균 100장씩 총 240만장을 공급하며 오는 28일부터 120만장이 판매된다. 이 중 23만장은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공급된다.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농협 하나로마트에는 일일 55만장(점포당 약 300장)을, 읍·면 소재 우체국에도 55만장(점포당 약 400장)을 공급한다.

공영홈쇼핑(케이블 채널 20번 또는 21번)과 중소기업유통센터(행복한백화점)에서도 매일 27만장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이 별도로 공급된다. 의료기관과 대구의사회 등에도 하루 50만장의 공급 물량이 따로 책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판매 가격과 관련해 “현재 시중가보다는 저렴한 수준일 것”이라면서 “가격을 지나치게 높게 설정하는 업체에 대해 정부가 통제할 수는 없지만,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 등을 통해 마스크를 공적하겠다고 했으나, 실제 판매가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내일부터는 입고되는 대로 배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단가나 물량 등에서 협조가 되지 않아 일부 계약이 마무리되지 않은 곳이 있는데 향후 1~2일 이내에 해소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2-27 22:31:39
마스크 하나도 제대로 콘트롤 못하면 어쩌란 말인가

이지윤 2020-02-27 22:01:49
500원 짜리가 개당 4000원! 폭리인지 뭔지 좁디 좁은 땅덩어리 아수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