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관련 우리은행·대신·KB증권 압수수색
‘라임사태’ 관련 우리은행·대신·KB증권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조합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라임사태는 정책실패가 부른 참사, 금융위원회가 책임져야 한다!’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조합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라임사태는 정책실패가 부른 참사, 금융위원회가 책임져야 한다!’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0

19일 신한금투 이어 두 번째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관련 증권사와 은행 등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10시무렵부터 서울 중구의 대신증권, 우리은행 본사와 여의도 KB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장부 등 확보를 시작했다.

앞서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19일 신한금융투자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는 지난해와 올해 초 두 차례에 걸쳐 금융당국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검사 결과 라임과 신한금융투자가 2018년 6월 ‘플루토 TF 펀드(무역금융 펀드)’ 투자처인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의 기준가 미산출 사실을 알고도 같은 해 11월까지 기준가가 매월 0.45%씩 상승하는 것으로 임의 조정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와는 별개로 피해자 34명이 라임의 ‘프라이빗 뱅커(PB)’ 등 금융관계자 60여명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지난 12일 남부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투자자들은 판매자들에게 속아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했다고 주장하는데, 그 금액은 최소 1억원에서 최대 33억원에 이른다. 평균 3억원 상당의 피해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초부터 사건을 남부지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달 초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서울중앙지검과 동부지검에서 검사 4명이 파견되기도 했다.

라임자산운용은 다른 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며 투자자를 끌어들이며 성장했으나, 약 1조 6000억원 규모의 펀드자금을 환매 중단하기로 발표해 난리가 났다. 현재 회사 측의 방만한 운용과 수익률 부풀리기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