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선 무너졌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선 무너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70% 밑으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도 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2월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69.8%로, 지난달(70%)보다 0.2%포인트(p)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이 70%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2014년 11월(69.6%) 이후 5년3개월 만이다.

이처럼 전세가율이 낮아진 것은 전세가격이 안정됐다는 의미보다는 매매가격이 전셋값보다 더 급등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들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1월 0.20%, 2월 0.22% 상승한 데 비해 매매가격은 각각 0.38%, 0.46% 올라 상승률이 2배가량 높았다.

특히 서울에서 전세가율은 55.6%로 2013년 1월(55.2%) 이후 7년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이달 들어 0.51% 오른 데 비해 전셋값 상승률은 0.26%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2-27 16:25:10
분양가나 매매가나 떨어지기를 바라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