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부터 약국·우체국서 마스크 판매… 1인 5매로 제한
오늘 오후부터 약국·우체국서 마스크 판매… 1인 5매로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인근 편의점에 ‘마스크 품절’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2.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인근 편의점에 ‘마스크 품절’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2.26

대구경북 하루 100만매씩 공급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 매를 공급한다.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은 5매로 제한하기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전날(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통해 하루 500만 매를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했다.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 매는 전국 2만 4천여 약국에 100매씩 공급한다. 아울러 110만 매는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인천시 옹진군보건소에서 직원들이 26일 마스크 및 손 세정제를 배부하고 있다. 군은 지난 25일 지역 주민 중 이스라엘 해외성지순례를 다녀온 24명의 주민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대비해 격리 조치했다. (제공: 옹진군) ⓒ천지일보 2020.2.26
인천시 옹진군보건소에서 직원들이 26일 마스크 및 손 세정제를 배부하고 있다. 군은 지난 25일 지역 주민 중 이스라엘 해외성지순례를 다녀온 24명의 주민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대비해 격리 조치했다. (제공: 옹진군) ⓒ천지일보 2020.2.26

이 밖에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 매씩 공급하고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 매씩 총 500만 매를 추가 공급한다.

마스크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한다.

정부는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 원가와 배송비를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하기로 했다.

마스크 판매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어도 28일부터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