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3기 제자들의 마지막 수업… 수미표 집밥 레시피는?
‘수미네 반찬’ 3기 제자들의 마지막 수업… 수미표 집밥 레시피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네 반찬’ 3기 제자들의 마지막 수업(제공: tvN)
‘수미네 반찬’ 3기 제자들의 마지막 수업(제공: tvN)

재탄생한 영화 ‘기생충’ 속 채끝 짜파구리까지 총출동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26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tvN ‘수미네 반찬’ 90회에서는 김수미의 3기 제자 배우 이태곤, 방송인 광희, 가수 골든차일드 보민의 마지막 수업이 공개된다.

김수미는 3기 제자들과의 마지막 수업을 위해 맞춤형 집밥 레시피를 공개한다. 자취생들이 엄마표 반찬이 그리울 때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반찬들을 준비한 것. 이에 3기 제자들은 ‘수미네 반찬’ 졸업식을 맞이해 엄마 손맛 가득한 반찬 배우기에 나선다.

먼저 밥상 단골 재료 감자를 투박하게 깎고 고추장 양념을 발라 조려낸 고추장 감자조림 레시피가 공개된다. 집에 있는 기본 양념장만으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반찬이라 많은 자취생의 눈길을 끌 예정.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건어물 반찬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아귀채를 활용해 새로운 반찬을 선보인다. 아귀채에 김수미표 고추장 양념을 더한 아귀채 무침이 바로 그 것. 특히 아귀채 무침 맛에 반한 황광희는 집에 싸가야 한다며 본인이 만든 아귀채 무침을 숨겨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화제를 모았던 시금치 김치의 뒤를 이어 또 하나의 제철 김치인 미나리 김치 레시피도 공개된다. 미나리 김치는 미나리의 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5~10분 이내에 완성할 수 있고, 신선한 맛과 식감이 장점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11회에서 소개돼 인기를 끌었던 김수미표 닭볶음탕에 닭고기 대신 돼지갈비를 넣은 돼지갈비 볶음탕이 소개된다. 제자들은 고기만 먹어도 맛있고, 밥에 국물을 비벼먹어도 맛있는 돼지갈비 볶음탕의 매력에 빠져 말조차 잃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간단하지만 조금은 특이한 면 요리 2종도 공개된다. 냉장고에 묵혀뒀던 어묵을 면처럼 길게 썰어 만드는 어묵 우동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며 전 세계인의 음식이 된 ‘기생충’의 채끝 짜파구리가 바로 그것. 특히 채끝 짜파구리는 김수미 스타일로 재해석돼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요리 수업을 끝으로 ‘수미네 반찬’을 떠나는 3기 제자들은 스승 김수미를 위해 손맛 가득한 선물로 김수미를 감동시킨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3기 제자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손 맛 가득 담은 레시피를 알려줄 tvN <수미네 반찬> 90회는 26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