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한 컷] 마스크 품귀 현상 여전… 정부, 오늘부터 수출 제한
[오늘의 한 컷] 마스크 품귀 현상 여전… 정부, 오늘부터 수출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마스크 품귀 현상은 여전했다.

26일 서울 동대문구 인근의 편의점, 생활용품점에선 마스크 품절 안내문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이 뿐 아니라 현재 대형마트에는 마스크를 확보하기 위해 매일같이 수십명이 몰리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부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수출을 제한하고 공적 판매처를 늘리기로 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시행되면서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26일 생산량이 27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개 정도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