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기업 900개 돌파… 창업 5년 후 생존율 66.7%
연구소기업 900개 돌파… 창업 5년 후 생존율 6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24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집무실에서 '900호 연구소기업 등록증 수여식' 을 개최했다. 사진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오른쪽)이 박병덕 트로닉스 대표에게 등록증을 수여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 2020.2.24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24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집무실에서 '900호 연구소기업 등록증 수여식' 을 개최했다. 사진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오른쪽)이 박병덕 트로닉스 대표에게 등록증을 수여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 2020.2.24

공공연구기관 성과 사업화

최근 3년간 552개 신규 설립

매출 5507억원·고용 3470명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연구개발특구의 대표 혁신기업 모델인 ‘연구소기업’의 설립수가 900호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성과를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된 기업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을 통해 지역의 혁신성장을 선도하고 있다.

2006년 제1호 연구소기업(㈜콜마BNH) 설립 후 정부의 기술사업화 활성화 정책 및 연구소기업 육성 방안 등의 정책으로 최근 3년간 552개의 연구소기업이 신규 설립됐다.

연구소기업은 2018년 말 기준 총 매출액은 약 5507억원, 고용은 3470명으로 최근 3년간 평균 증가율은 각각 약 20%, 35%다. 또한 매출액 증가 및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일반 기업보다 창업 5년 후 생존율은 66.7%로 높고 고용효과도 우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콜마BNH(2014년 코스닥 상장)에 이어 두개의 기업이 코스닥에 새롭게 상장됐다.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개발 기업인 ㈜수젠텍(제28호 연구소기업, ETRI 출자)은 약 3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2019년 5월에 코스닥에 상장됐다. 유전체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기업인 ㈜신테카바이오(제58호 연구소기업, ETRI 출자)는 유한양행 등의 기업으로부터 197억원의 투자를 받아 코스닥에 상장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 외에도 여러 연구소기업이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인수합병(M&A) 등의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대덕특구의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마인즈랩(제52호, ETRI 출자)과 광주특구의 유전자치료 기반 신약개발 업체인 알지노믹스㈜(제497호, 단국대 기술이전)는 각각 총 263억원, 12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아울러 대구특구의 ㈜에너캠프(제336호, 계명대 기술이전)는 차량 방전 시 사용하는 스마트 배터리 충전기를 개발해 미국 아마존에 입점했고 설립 3년 만에 매출액이 2800%(1억 1700만원→33억원)로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부산특구의 ㈜케이에스티플랜트(제98호, 생산기술(연) 출자)는 조선해양용 볼밸브 제품을 개발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볼밸브의 국산화 길을 열었고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300만 불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전북특구의 ㈜신드론(제152호, 전북대 기술이전)은 설립 4년 만에 매출 166억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 손꼽히는 드론 생산업체로 부상했으며 모기업 ㈜헬셀을 역으로 인수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정부는 연구소기업의 창업초기부터 스타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 전략을 수립해 연구소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통한 연구성과가 기술사업화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다양한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