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광훈 목사에 집회중단 촉구… “추경도 적극 협조해야”
與, 전광훈 목사에 집회중단 촉구… “추경도 적극 협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4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본격화한 가운데도 집회를 강행한 전광훈 목사를 향해 주말 집회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을 맞아 정부, 국민이 총력 대응하고 있는데 전 목사는 몰상식한 행동으로 위기를 증폭시키고 있다”며 “전 목사는 보란듯이 주말 광화문 집회를 개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가 광화문 사용을 금지했는데 전 목사는 ‘걸렸던 병도 낫는다’는 망발을 하며 추가집회도 예고했다”면서 “독불장군식 행보를 하며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것에 대해 사법당국은 신속하고 엄중한 사법처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지난주 전광훈 목사에게 주말 집회 재고를 요청했지만 (주말 집회가) 강행됐다”며 “이번 주말이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집회 취소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주말집회는) 감염병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학교 개강을 연기하고 사회 각계 행사를 취소하고 중단하는 것을 무색하게 만드는 폭거”라며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강력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4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속도를 내고, 국회는 최대한 빠른 속도로 추경을 심사·처리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국회는) 비상한 각오로 입법·예산 지원 등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은 타이밍이다. 놓치면 백약이 무효하고 효과도 반감된다”며 “규정에 얽매이지 않고 강력대응을 주문한 대통령의 상황 판단에도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화된 방역 대응에 박차를 가해달라”며 “민주당은 일치된 국회를 만들어 국민이 불안을 이겨내실 수 있게 돕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20일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과한 ‘코로나3법’이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27일 신속히 본회의를 통과하게 해야 한다”며 “사력을 다해 싸우는 방역당국에 하나라도 무기를 빨리 쥐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을 향해선 “대정부질문에서도 정부를 뒷받침하는 등 야당이 전향적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코로나 사태 종식을 위해 여야가 일치단결한 모습을 국민께 보여줄 것을 야당에 간절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