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두 번째 사망자에 확진자 2명은 위중(종합)
코로나19 국내 두 번째 사망자에 확진자 2명은 위중(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신창원 기자] 인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검체를 채취한 인천시 부평구청 보건ㅔ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원들이 채취한 검체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천지일보 2020.2.22
[천지일보 인천=신창원 기자] 인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검체를 채취한 인천시 부평구청 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원들이 채취한 검체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천지일보 2020.2.22

사인 코로나19 인한 페렴 확인

첫째 사망자도 폐렴이 사인 판단

2명, 에크모·인공호흡기로 생명유지

중증 산소마스크 사용환자도 6명 

[천지일보=김빛이나·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지금까지 2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두 번째 사망자의 사인이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으로 확인됐다. 또 확진자 2명이 위중한 상태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된 환자(55, 여)는 오후 5시 18분께 병원에 도착했으나 곧 사망했다.

그는 지난 20일 사망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진 판정 받은 국내 첫 사망자에 이어 두 번째 사망자다. 이 환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이 악화돼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한 두 번째 사망자는 이달 11일부터 발열이 발생한 뒤 폐렴이 악화해 사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폐렴 상태가 상당히 진행이 됐고, 중증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중증치료가 가능한 음압격리병상이 필요해 부산대병원으로 이송했다”며 “(그 환자는) 안타깝게 도착하고 어느 정도 있다가 사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앞으로 이러한 기저질환이 있거나 중증인 환자는 분류를 철저히 해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잘 배정하고 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번째 사망자도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이 직접적인 사인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정 본부장은 말했다.

사망자 외에도 현재 2명의 확진자가 위독한 상태다.

정 본부장은 “한 분은 에크모(ECMO, 체외막형산화장치)를, 한 분은 기관삽관을 통해 인공호흡을 하고 있다”며 “위중한 환자가 발생해 의료진의 집중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크모는 환자의 심폐기능이 정상적이지 않을 경우 심장과 폐를 대체하는 장치다. 중증급성호흡부전 상태 환자에 대해 실시하며, 기존 인공호흡기만으로는 생명유지가 불가능한 환자에게 시행한다.

[천지일보 이천=신창원 기자] 11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군인이 바쁘게 이동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일대에 아직 체류 중인 한국 교민과 유학생 150여명을 데려오기 위해 3차 전세기 띄워 12일 국방어학원에 입소하게 된다.ⓒ천지일보 2020.2.11
[천지일보 이천=신창원 기자] 11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군인이 바쁘게 이동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일대에 아직 체류 중인 한국 교민과 유학생 150여명을 데려오기 위해 3차 전세기 띄워 12일 국방어학원에 입소하게 된다.ⓒ천지일보 2020.2.11

또 정 본부장은 “산소마스크로 산소를 공급받고 있는 환자는 6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신병동 등에서 치료를 받았던 환자들이 감염되다 보니 기존 사례보다 좀 더 위중한 환자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들을) 집중치료가 가능한 격리병상으로 이송해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위중하다고 말한 환자 중 청도 대남병원 환자는 없다”고 덧붙였다.

중대본에 따르면 22일 오전 11시 기준 청도 대남병원에서 1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사망자 2명을 포함한 입원환자 102명이 포함돼 있다.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33명으로 확인됐다.

현재 사망자가 나타나고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정부는 일단 감염병 위기경보단계를 ‘경계’ 수준으로 유지했다. 아직까지는 특정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