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크루즈선 하선 미국인 11명 코로나19 양성 반응… 미국 내 환자 26명
日 크루즈선 하선 미국인 11명 코로나19 양성 반응… 미국 내 환자 26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10명이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 9명이 탑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출처: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10명이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 9명이 탑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나와 귀국한 11명의 미국인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전날 밤 코로나19로 네브래스카대학 의료센터(UNMC)에 보내진 고위험군 13명 중 11명이 감염됐다는 네브래스카 공중보건연구소의 검사 결과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검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13명 중 나머지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미국에서는 기존 감염자 15명을 포함해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가 모두 26명이 됐다.

의료센터는 확진자 중 일부가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나머지는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미 정부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328명의 미국인 승객을 빼내 전세기로 귀국시켰고, 고위험군인 13명을 네브래스카대학 의료센터로 보내 재검사와 치료를 받도록 했다.

이들 13명은 일본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미국인 14명 가운데 일부와 양성 판정은 받지 않았지만 현기증·기침·열 등의 증상을 보이거나 만성질환이 있어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사람들이다.

셸리 셰드헬름 UNMC 비상관리·생화학대비태세 사무총장은 “양성으로 판정된 11명 중 일부는 일본에서 양성 진단을 받았고 일부는 진단 결과가 불분명한 채 왔다”고 밝혔다.

UNMC는 지난 2005년 CDC가 생화학 봉쇄병동을 구축해 운영하도록 위임한 곳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중 3명이 생화학 봉쇄병동에 수용돼 있고, 나머지 환자들은 연방 격리센터에 격리돼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