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도시공사, 실내 공공시설 29개소 임시 휴관 연장
안산도시공사, 실내 공공시설 29개소 임시 휴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도시공사 전경. (제공: 안산도시공사) ⓒ천지일보 2020.2.21
안산도시공사 전경. (제공: 안산도시공사) ⓒ천지일보 2020.2.21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도시공사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긴급조치로 당초 22일까지 예정됐던 실내 공공시설 29개소 휴관을 코로나19 안정 시까지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 안산시는 현재 확진 환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확진환자 접촉자 19명, 능동감시 대상자 1명, 자가 격리자 13명 및 진단검사 진행자 11명에 이른다.

안산도시공사는 오는 22일 올림픽수영장 등 실내 공공시설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시민안전을 위해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휴관 연장을 결정했다.

추후 안산도시공사는 코로나19 확산 진정 여부에 따라 홈페이지, 공식 SNS, 문자 메시지로 사전 공지 후 시설 운영을 정상화할 예정이다.

휴관 대상 시설은 당초와 같이 골프장, 화랑오토캠핑장, 야구장, 야외 운동장 등 실외 개방시설을 제외한 실내 공공시설 29개소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와~스타디움, 올림픽체육관 등 실내체육시설, 올림픽기념관, 어촌민속박물관 등 생활문화시설 등이 연장 휴관에 돌입하게 된다. 각 시설에서 운영하는 수영, 요가, 헬스, 노래교실 등의 프로그램도 함께 중단된다.

또한 안산도시공사는 시민안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장 휴관 기간 동안 자체 방역봉사단을 구성하여 상가 밀집지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대한 방역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자체 방역봉사단은 휴관 시설 필수 인력을 제외한 인력으로 꾸려지며, 고잔 신도시 상가밀집지역 등의 방역 사각지대에서 지속적인 방역활동을 하게 된다.

특히 지난 1월부터 안산도시공사는 방역전담인력으로 긴급대응반을 구성해 공사 시설물 수시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어, 이번 자체 방역봉사단 활동 또한 전문성과 효율성이 기대된다.

양근서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안산도시공사는 이번 실내공공시설물 휴관 연장 기간 동안 시설물 정비 등 내부적인 노력은 물론, 자체 방역 봉사단 운영으로 안산시 전체에 걸쳐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고자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