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 급증… 지역사회 감염 예방에 총력 기울여
전북도, 코로나19 급증… 지역사회 감염 예방에 총력 기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2.21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2.21

종교시설에 예방물품 전달

종교계 적극적인 협력 요청

[천지일보 전북=신정미 기자] 전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의 급증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1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신천지예수교회는 전주교회 등 8곳 모두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를 진행했다.

도내 신천지예수교회는 신도 1만여명이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예배를 진행했지만 현재 모임과 예배는 모두 중단되고 자택에서 가정예배로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도는 신천지교회뿐 아니라 도내 종교계에도 대규모 행사 자제와 예방수칙 준수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도는 지난 5일 송하진 지사 주재로 도내 4대 종단 대표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등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또 지난 10일 도내 종교시설에 종교문화행사 관련 예방수칙 준수와 참석인원 최소화 등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를 당부한데 이어 21일 예방수칙 준수와 대규모 행사 자제 등의 내용을 담은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전북도는 종교계 대표들의 건의에 따라 도내 종교시설에 마스크 6만 2000여개, 손 소독제 8900여 개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도내에는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관련 종교시설 4100여곳이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대구 신천지교회를 통한 다수의 감염환자 발생과 같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되지 않게 종교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종교계도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