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경기대책 내주 발표… 추경보다 정책 중요”
홍남기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경기대책 내주 발표… 추경보다 정책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 피해 대책으로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의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내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생산·소비·투자·수출 등을 진작할 수 있는 대책을 각 부처에서 모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사업이 현장에서 피해 극복에 도움이 되는지, 경기의 흐름을 살려 나갈 수 있을지를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라고 언급했다.

또 수출에 대해서는 추가로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여부에 대해서는 “추경 여부보다도 사업과 정책 자체가 중요하다”며 “어떤 정책과 사업이냐에 따라 재원을 검토할 수 있는 것이며, 중점적으로 검토하는 부분은 여러 아이디어 중 현장에 도움이 될지 여부”라고 말해 아직까진 검토 단계는 아니라는 말로 풀이된다.

이어 “기금 사업의 20% 내에서 금액을 올릴 수 있는데 해당 부분을 검토하고 있으며 예비비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재원이 당장 어려운 상황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해 대신 부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