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시진핑 32분간 전화통화… “中 임상치료 경험 공유”
문 대통령-시진핑 32분간 전화통화… “中 임상치료 경험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30여분간 전화통화를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간 시 주석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에 “문 대통령의 발언에 매우 감동을 받았다”며 “어려울 때 서로 협조해 대응하고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한마음으로 협력해 함께 곤경을 헤쳐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양국의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방역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 주석이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4명이며 사망자는 1명이다.   

[천지일보 청도=송해인 기자] 청도 대남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2.20
청도 대남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