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질병재난 발생 시 ‘컨트롤타워’ 국무총리로 격상해야”
이명수 의원 “질병재난 발생 시 ‘컨트롤타워’ 국무총리로 격상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사태에 관련해 긴급대응과 격리시설 선정과정에서의 미흡함에 대해 보건복지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제공: 이명수 의원실) ⓒ천지일보 2020.2.19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사태에 관련해 긴급대응과 격리시설 선정과정에서의 미흡함에 대해 보건복지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제공: 이명수 의원실) ⓒ천지일보 2020.2.19

감염병예방법 근거해 평상시 철저히 준비했어야
격리시설 선정 전 주민 설명·납득 과정 있었어야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아산을)이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사태에 관련해 긴급대응과 격리시설 선정과정에서의 미흡함에 대해 보건복지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명수 의원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제4조 국가 및 지자체의 책무에 의하면 ‘국가 및 지자체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여러 사업을 수행해야 한다’는 강제조항이 명시돼 있다”며 “정부는 감염병 예방에 방점을 두고 평상시 관련법에 따른 준비를 철저히 해야 했지만,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고 평상시 감염병 예방·관리체계 미흡에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감염병예방법 제4조 제2항 제8호와 제10호에 명시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전문인력의 양성’ ‘감염병의 치료 및 예방을 위한 약품 등의 비축’에 근거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이 제대로 준비돼 있었다면 지금처럼 혼란스러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거듭 질책했다.

또한 “감염병예방법 제4조 제2항 제2호에 명시된 ‘감염병환자 등의 진료 및 보호’와 관련해 “법에 따라 평상시에 마련된 격리시설 후보를 두고 제대로 된 기준을 가지고 결정을 했어야 하는 것이 바람직했다”며 “사전에 주민들 대상으로 설명하고 납득시키는 과정이 반드시 있었어야 했다”고 격리시설 선정 번복에 대한 정부의 졸속행정을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번 신종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추후 질병재난 발생 시 컨트롤타워를 국무총리로 격상을 해서라도 전문적이고 종합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