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환자 하루 만에 20명 증가… 총 51명
코로나19 신규환자 하루 만에 20명 증가… 총 5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간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간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9

31번 환자와 연관된 확진자 15명

진단검사 총 1만 1000건 넘어서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5명 추가로 나오면서 국내 확진자가 51명으로 증가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총 51명이다.

이날 오전에는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5명이 추가돼 하루 만에 확진자가 20명으로 급증했다. 이 중 18명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47∼51번 환자)은 모두 31번 환자인 61세 한국 여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환자는 오전에 확인된 신규 환자 10명(33∼36·39·41∼45번 환자)을 포함해 총 15명으로 늘었다.

15명 중 14명은 31번 환자와 같이 신천지 대구교회에 출석한 사람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1명인 33번 환자는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한방병원에서 근무하던 직원이다.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없는 신규 환자 5명은 모두 이날 오전에 발생했다. 이 중 37·38·40번 환자는 대구·경북 지역 환자지만, 31번 환자와의 관련성을 아직 찾지 못했다.

보건당국은 당초 37번 환자인 47세 한국 남성이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를 다녔다고 발표했지만, 이날 오후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아 조사하고 있다고 정정했다.

나머지 1명은 20번 환자인 42세 한국 여성의 11세 초등학생 딸(32번 환자)로 최연소 국내 코로나 확진자이기도 하다. 다른 1명은 서울에서 발생한 77세 한국인 남성(40번 환자)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온 경험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는 것으로 조사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이날까지 확진자 중 16명은 격리해제 됐다. 신규 환자 15명은 기침·발열·오한 등 코로나 관련 증상이 나타났다. 기존 환자 15명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도 1만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9973명은 음성으로 나왔으며, 나머지 114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 2020.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 2020.2.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옥경 2020-02-19 19:42:11
감영 경로도 찾기가 쉽지 않으니 사실 얼마나 많은 숫자가 앞으로 발견될 지 예상 못하겠네요

이경숙 2020-02-19 19:05:48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에 만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