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5명 늘어나 46명… 31번 환자 관련 11명
코로나19 확진자 15명 늘어나 46명… 31번 환자 관련 1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15번환자 밀접접촉자 20번환자 11살 딸 양성

성동구에서 77세 한국 남성도 추가 확진 판정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15명 증가했다.

1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는 46명이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견됐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병원 측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하고,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했다.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중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인 환자가 나왔으며, 이에 병원장이 응급실 폐쇄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서도 전날 의심환자가 나와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대학교 영천병원도 예방차원에서 이날 오전부터 응급실을 폐쇄한 것으로 전해졌다.이들은 환자와 같은 교회(신천지) 10명, 병원 내 접촉자 1명 등인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2명은 현재 연관성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또 20번 환자인 42세 한국 여성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하던 중 증상이 발현된 11세 딸(2009년생, 한국)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20번 환자는 15번째 환자인 43세 한국 남성이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함께 식사한 처제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 77세 한국 남성이 추가 확진자로 발견돼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확진 환자 중 격리 해제된 환자는 1·2·3·4·7·8·11·12·14·17·22·28번째 환자 등 총 12명이다.

확진 환자를 제외한 검사대상은 총 1만 365명으로 이 중 103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9335명은 검사결과 음성인 것으로 판명됐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18일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 환자가 검사를 받았던 대구 수성구 보건소가 폐쇄돼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18일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 환자가 검사를 받았던 대구 수성구 보건소가 폐쇄돼 있다. ⓒ천지일보 2020.2.1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