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번째 코로나 환자의 딸 ‘코로나19’ 확진… 첫 어린이 환자
20번째 코로나 환자의 딸 ‘코로나19’ 확진… 첫 어린이 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분당서울대병원 격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19일 확진자들 중 1명은 20번째 확진자의 딸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코로나19 첫 어린이 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자가격리 중에 확진된 20번 환자(42, 여, 한국인)의 딸 A(11, 한국인)양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양은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돼 입원치료 중이다.

20번 환자는 15번 환자(43, 한국인)의 처제다. 15번 환자는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것으로 파악된 바 있다. 15번 환자는 3·7·8번 환자 등 국내 확진자 다수가 다녀간 중국 우한 소재 의류상가(더플레이스)에서 매장을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5번 환자와 20번 환자는 같은 건물을 사용했으며, 15번 환자가 4층에, 20번 환자가 3층에 각각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15번 환자는 지난 1일 가족들과 식사를 했으며, 이때 접촉한 20번 환자가 4일 뒤인 지난 5일 확진자로 판명났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