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공공시설 임시 휴관
성동구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공공시설 임시 휴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발생했다.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도서관·복지관·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로 휴관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여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성동구는 관내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