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 방문 확인된 병원·호텔 등 폐쇄 시작
31번 확진자 방문 확인된 병원·호텔 등 폐쇄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이 환자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감염관리센터의 모습. ⓒ천지일보 2020.2.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이 환자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감염관리센터의 모습. ⓒ천지일보 2020.2.18

강남 세미나홀 등도 방역 조치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 환자의 동선이 점차 확인되면서 31번 환자가 들렀던 시설들이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내 31번 확진자인 61세 여성 A씨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17일까지 병원 6층 4인실에서 홀로 지냈다.

A씨는 그 사이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봤고, 15일엔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지인과 식사를 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18일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 환자가 방문했던 호텔의 문이 닫혀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18일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 환자가 방문했던 호텔의 문이 닫혀 있다. ⓒ천지일보 2020.2.18

17일엔 병원 측이 A씨를 설득해 수성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한방병원 측은 주차장을 폐쇄하는 등 건물 봉쇄 조치에 나섰다. 입원한 환자 33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약국과 신협 범어지점도 임시 휴업을 시작했다. 직원들은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보건소도 전날과 이날 오전 시설 전체를 방역했다. 1~3층 민원실도 폐쇄한 상태다. A씨와 접촉한 직원과 공익근무요원 등 11명은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퀸벨호텔도 건물을 방역한 뒤 휴업에 들어갔다.

대구교회 측도 폐쇄 뒤 방역을 실시했다.

A씨가 6~7일 방문했던 동구 부띠끄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 C클럽도 방역과 함께 폐쇄조치했다.

A씨는 대구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몇 곳을 방문했다.

서울 강남보건소는 이날 강남구 대치동 세텍과 역삼동 C클럽 본사에 대한 방역 조치를 했다.

지난달 29일 세텍의 300석 규모 홀에서 열린 C클럽 본사 주최 교육에 세미나에 A씨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31번 확진자의 아들인 B씨가 다니는 달성군 한 자동차부품업체도 B씨를 자가격리 조치한 뒤 환경 소독을 실시했다.

대구시는 대구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는 등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