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관세청과 업무협약 통한 관세행정 협력 강화
남동발전, 관세청과 업무협약 통한 관세행정 협력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관세청과 한국남동발전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제공: 한국남동발전) ⓒ천지일보 2020.2.18
18일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관세청과 한국남동발전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제공: 한국남동발전)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18일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관세청·6개 에너지 공기업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AEO) 공인 및 중소 수출기업 AEO 공인획득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관세청이 수출입 규모가 큰 에너지 공기업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해 관세 행정을 발전하기 위한 목적에서 마련됐다.

참석기관들은 이 자리에서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AEO) 제도를 비롯한 관세청의 정책을 공유하고 에너지 공기업의 건의사항 및 관세행정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이번 협약을 통해 관세청은 공기업의 AEO 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남동발전은 협력사 및 관할 지역 기업 등 중소수출기업의 AEO 공인 획득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남동발전이 AEO 공인을 받게 되면 수출입 규모가 큰 에너지산업 분야에 ‘안전한 무역 공급망 구축·성실한 납세 문화 기반’을 확보할 수 있다. 관세청의 납세도움 정보와 매년 자체평가 등을 통해 기업 경영 리스크를 감소시켜 안정적 경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AEO 뿐만 아니라 수입세액정산제, 납세도움정보시스템, e-CO발급교환서비스 등 관세청의 정책들을 많은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실무회의를 통해 주요 사안들을 공유하고 리스크를 관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