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코로나19 새 국면 맞아… 지역사회 전파 대비책 절실해”
질본 “코로나19 새 국면 맞아… 지역사회 전파 대비책 절실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중국 우한발 유행… 2·3차 감염 통한 다른 유행”

해외여행 경험, 확진자 접촉 없는 환자 연속 발생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발생한 지 30일 만에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은 환자들이 연이어 나오자 보건당국이 이번 사태를 두고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대비책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1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금번 코로나19 발생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며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새로운 국면’의 의미에 대해 국내·외적인 상황을 모두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는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환자와 그 환자의 지인들, 접촉한 밀접접촉자 중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양상이었다”며 “최근 2월 중순부터는 지역사회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각국에서 많이 보고가 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한에서 시작된 유행이 2차나 3차 감염자를 통해서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어제, 오늘 이틀 연속 여행력이 없는 환자가 3명이 보고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명 추가돼 총 31명이다. 31번 환자는 61세 한국 여성으로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명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지정된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으면서 접촉자와 확진자로 인해 자가 격리되지 않은 환자가 발생한 것은 29·30번 환자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정 본부장은 “사례 정의를 확대하고 또 많은 그런 검사를 시행하게 되면 이런 유사한 환자들의 보고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입국자에 대한 검역 그리고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같은 봉쇄 전략, 대책도 추진해야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대비책 등 2가지의 대응체계를 같이 가동해야 하는 그런 시기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역학적 연관성을 찾기 어려운 지역사회 내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공기 전파 가능성에 대해 희박하다고 말하며 “오히려 증상이 인지되지 않고 한 단계를 거쳐서 옮기게 되면 연결고리를 찾기가 어려울 수는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방역 당국은 모든 가능성을 두고 29·30·31번 환자의 감염원 및 감염경로를 동시에 조사하고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