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기차마을전통시장-한전곡성지사 자매결연
곡성군, 기차마을전통시장-한전곡성지사 자매결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곡성군 기차마을전통시장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상인회와 한국전력공사 곡성지사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곡성군) ⓒ천지일보 2020.2.18
전남 곡성군 기차마을전통시장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상인회와 한국전력공사 곡성지사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곡성군) ⓒ천지일보 2020.2.18

전통시장 경제 활성화 기대

[천지일보 곡성=김도은 기자]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기차마을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인회와 한국전력공사 곡성지사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자매결연 협약식에는 기차마을전통시장 상인회장, 한국전력공사 곡성지사장, 곡성군 도시경제과장 등이 참석했다. 한전 곡성지사는 매월 마지막 장날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정하고 직원들과 기차마을전통시장을 찾기로 했다. 또한 수시로 시장을 방문해 시장 활성화에 동참할 계획이다.

조용대 한국전력지사 곡성지사장은 “작은 노력이지만 전통시장 활성화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지역사회 봉사활동이나 전력소비 관련 홍보 활동도 기차마을 전통시장 상인회와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이번 자매결연은 군과 시장상인회가 기차마을전통시장의 모범적인 운영과 활성화 방안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현재 기차마을전통시장은 곡성경찰서, 광주세무소 등 13개소와 자매결연 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단체와 교류해 시장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