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해체 수순…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바른미래당 해체 수순…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바른미래당이 18일 의원총회를 열어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다.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원총회를 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김삼화, 김수민, 김중로, 신용현, 이동섭, 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6명과 이상돈, 임재훈, 최도자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주현, 장정숙 의원, 바른미래당에 남아 있는 채이배, 박선숙 의원은 의총 불참 의사를 밝혀 제명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기존 17명에서 8명으로 줄었다.

김동철, 박주선, 주승용, 권은희 의원 등 4명도 조만간 탈당할 계획이다. 결국 바른미래당이 해체 수순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주선 의원은 의총에서 “비례대표 제명을 해 드리는 게 도리에 맞고, 소인배적 보복정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들은 중도실용 민생정치를 위해 어떤 길을 가야 할 것인가를 여러분이 떠난 다음에도 깊이 있게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철 의원은 “현재 바른미래당의 주체세력이 다 떠났다. 정치노선이 달라서 빚어진 상황이라 각자의 길을 가도록 해 드리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당장은 우리가 생각이 달라서 각자의 길을 가지만, 결국 우리는 큰 바다에서 다시 만나 크게 하나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