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이 만들어준 고드름
폭설이 만들어준 고드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오전 최저기온이 영하 9도, 체감온도는 영하 12도를 웃돌며 강추위가 기승을 부린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청파동의 한 주택가에 고드름이 달려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