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구법원-진양교 교통체증 해소 위한 개량공사 착수
진주시, 구법원-진양교 교통체증 해소 위한 개량공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뒤벼리 방향에서 진양교로 오는 노선과 구 법원에서 칠암동 방면 노선이 만나는 사거리 지점.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17
뒤벼리 방향에서 진양교로 오는 노선과 구 법원에서 칠암동 방면 노선이 만나는 사거리 지점.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2.17

오는 25일 착공, 우회 당부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진주시가 2월 말부터 구법원-진양교 구간의 상습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진양교 차로 개량공사’를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뒤벼리 방향에서 진양교로 오는 노선과 구법원에서 칠암동 방면 노선이 만나는 사거리 지점의 상습정체와 차량사고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개량공사는 길이 40m의 접속교량 신설과 강변 진입 자전거도로의 경사로를 완만하게 하는 공사 등을 포함하고 있다.

진양교 공사는 오는 25일부터 구법원과 남강 지하차도 사이 구간에 상수관로 이설 공사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준공을 목표로 본격 진행된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진양교 상습 교통체증 해소로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진주시 관계자는 “공사기간 차량통제, 보행로 및 자전거도로 일부구간 차단 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시민들의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며 “이 기간 교통 신호수 배치, 우회도로 안내 현수막 게시, 안전시설물 설치 등 공사의 원활한 추진과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