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기반 3당 뭉치나… 오늘 민주통합당 출범 여부 결론
호남기반 3당 뭉치나… 오늘 민주통합당 출범 여부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왼쪽 두 번째부터),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3당 통합을 선언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왼쪽 두 번째부터),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3당 통합을 선언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 합당 합의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합당 여부가 오늘(17일) 결론지어질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을 비롯해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최근 통합추진회의를 진행한 뒤 이날 3당을 합당을 예정, ‘민주통합당’으로 새롭게 출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다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측이 합의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일 경우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합의 수용 여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예상된다.

만일 3당이 합의대로 합당을 할 경우 총 28석(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이 된다.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의원들이 탈당하더라도 21석이 확보된다.

또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이어 ‘원내 3당’이 돼 4.15 총선에서 ‘기호 3번’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