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상시감시체계에 ‘코로나19’ 검사 추가되나… “조기발견 가능”
독감 상시감시체계에 ‘코로나19’ 검사 추가되나… “조기발견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입원 중이던 2번 확진 환자가 퇴원한 가운데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 한 시민이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들어가고 있다. ⓒ천지일보 2020.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입원 중이던 2번 확진 환자가 퇴원한 가운데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 한 시민이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들어가고 있다. ⓒ천지일보 2020.2.5

의료기관 전국 200개서 실시

의료기관서 환자 검체 체취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인플루엔자(독감) 감시체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질병관리본부(질본)은 방역당국이 인플루엔자(감기) 감시체계에 코로나19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방안이 본격적으로 실시되면 코로나19 발생을 1년 내내 상시적으로 점검·관리하는 체계가 갖춰지게 된다.

보건당국은 “이 방안이 현실화될 시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차단이 가능하다”며 “실제로 감염이 확산하더라도 경로 파악 등에 용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는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전국의 200여개 의원에서는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환자가 나오면 당국에 해당 사례를 보고한다.

200개 의원 중 50여개 의료기관은 환자로부터 가래 등 검체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낸다.

의료기관에서 보낸 환자의 검체가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도착하면 호흡기 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이를 주간 단위로 국민과 의료인에게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인플루엔자 감시체계에서 검사가 가능한 호흡기 바이러스는 총 8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여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하나 더 추가한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러한 시스템에 코로나19를 추가하면 이 질병을 발견이 조기에 가능해 더욱 빠른 치료를 할 수 있다.

굳이 환자가 검사를 따로 신청하지 않아도 지정된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발현된 환자의 검체를 분석 후 당국에 보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 의심환자 검사 중 격리조치가 더해지면 감염 전파도 미리 막을 수 있다. 의심환자 검사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로 코로나19의 유행 시기와 같은 추세 파악이 가능하다.

이는 코로나19가 향후 국내에서 장기적으로 유행할 가능성에 대한 대비 조치로 분석된다. 국내에서는 지난 10일 28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고 확진 후 격리해제자는 총 9명이다.

하지만 신종 감염병이어서 국내에 항체가 있는 사람이 없고 치료제도 없어서 장기적으로 유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우리나라는 중국과 인적으로 교류가 잦은 데다, 일본에서는 감염의 원인이 역학적으로 불분명한 환자가 잇따라 생기고 있다.

한편 미국 일부 지역은 이미 인플루엔자 검사가 음성으로 나온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도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시카고, 뉴욕 등 5개 지역 연구소에서 독감 증상을 보이는 환자 중 인플루엔자 검사가 음성으로 판명된 환자들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