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세기 동원 일본 정박 크루즈선서 자국민 구출
미국, 전세기 동원 일본 정박 크루즈선서 자국민 구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 중인 자국민을 구출하기로 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HK‧연합뉴스 등 보도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헨리 워크 국장은 전세기 두 대를 동원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 중인 미국인 380명을 대피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세기는 이르면 16일 미국에 도착할 계획이다.

워크 국장은 코로나19 감염 증세를 보이는 크루즈선 탑승자는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미국에 도착하면 캘리포니아주(州) 새크라멘토 인근 트래비스 공군기지에서 추가 검진을 받을 계획이며, 일부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랙랜드 공군기지로 옮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래비스 공군기지에는 미국 정부가 이달 초 중국 우한시에서 전세기로 대피시킨 미국인 230여명이 격리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