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음성판정 우한교민 193명 퇴소… 환송행사
아산시, ‘코로나19’ 음성판정 우한교민 193명 퇴소… 환송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 내에서 버스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 어린이에게 아산시 문화관광 캐릭터 온궁이 ‘빼빼로’를 선물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2.15
ⓒ오세현 아산시장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 내에서 버스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 어린이에게 아산시 문화관광 캐릭터 온궁이 ‘빼빼로’를 선물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2.15

어린이들에게는 온궁이 ‘빼빼로’ 선물
공무원·시민 한마음으로 어려움 극복
성숙한 시민의식 보여준 국민께 감사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지난달 30일 1차로 귀국해 14일 동안 격리생활을 마치고 음성판정을 받은 우한교민 193명이 15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해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이날 아산시가 잠복 기간인 14일간의 격리를 마치고 퇴소하는 우한 교민들을 위해 경찰인재개발원 정문에서 환송행사를 마련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34만 아산시민을 대표해 진영 행전안전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함께 경찰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우한 교민들에게 “다시 만날 때 반갑게 악수도 하고 포옹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가까운 시일에 치유와 힐링의 도시 아산에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시민들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는 우한교민들을 위해 손수 준비한 현수막과 피켓들을 들고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시민들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는 우한교민들을 위해 손수 준비한 현수막과 피켓들을 들고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경찰인재개발원 내에서 버스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들을 격려하고 어린이들에게는 아산시 문화관광 캐릭터 온궁이 ‘빼빼로’를 선물했다. 아산시민들은 손수 준비한 현수막과 피켓들을 들고 갑갑한 격리기간을 잘 참고 견뎌준 교민들에게 ‘수고하셨다’ ‘건강하시라’ ‘다음에 또 만나자’ 등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우한 교민들을 떠나보내는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는 오 시장은 “작은 선물이 있다”고 소개하며 아산시민이 준비한 애국가를 함께 제창했다. 또한 버스 안에 탄 우한 교민들을 향해 손 인사로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오세현 아산시장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는 우한교민 환송식에 참석한 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오세현 아산시장이 15일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는 우한교민 환송식에 참석한 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오 시장은 환송식에 함께한 시민들에게는 “처음 입소 당시 다소간의 걱정과 우려가 있었지만, 시청 직원과 아산시민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면 “전국 각지에서 후원물품과 위로의 마음들이 아산으로 모아졌다. 성숙한 시민 의식을 보여준 아산시민과 국민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