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귀국’ 아산 임시시설 우한 교민 334명 전원 ‘음성’… 16일 퇴소
‘2차 귀국’ 아산 임시시설 우한 교민 334명 전원 ‘음성’… 16일 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지난달 30일 1차로 귀국해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마친 우한교민 193명이 15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지난달 30일 1차로 귀국해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마친 우한교민 193명이 15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퇴소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아산에서 격리 생활 중인 교민들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예정대로 16일 퇴소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2차 입국해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은 16일 퇴소한다”며 “2차 귀국 교민도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한에서 2차 입국한 교민 333명, 교민 지원 업무를 수행한 공무원 등 96명을 더한 429명이 전원 음성이었다”고 전했다.

현재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는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온 교민 333명과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년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 머무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