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작년 순이익 1조 7796억원… 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
농협금융, 작년 순이익 1조 7796억원… 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농협금융이 2019년 당기순이익이 1조 779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46%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385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7억원 감소했다.

농협금융은 2012년 금융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이며 전년도에 이어 2년 연속 1조원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농업인·농업·농촌 지원을 위해 매년 지출하는 농업지원사업비(4136억원)를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처음으로 2조원(2조 693억원)을 넘어섰다.

이자이익은 7조 8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334억원 증가했고 비이자이익은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손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5326억원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582억원으로 전년 대비 51.35% 감소했다.

수익성 지표는 ROE 8.65%, ROA 0.41%였다. 총 자산은 427조 1천억원, 총 자본은 24조 7천억원으로 각각 전년 말 대비 2.4%, 10.3%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8.7%, 기업대출은 6.2% 성장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3%로 전년 말 대비 0.28%p 개선됐으며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7.22%로 전년 말 대비 9.95%p 증가했다.

핵심 계열사인 농협은행은 전년 대비 24.1% 증가한 1조 5171억원으로, 역대 최고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NH투자증권은 당기순이익 4755억원, NH농협생명은 401억원 흑자 전환, 손해보험 68억원, 캐피탈 503억원, 자산운용 217억원, 저축은행 18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