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19로 경제심리 위축… 정상적 경제활동” 당부
홍남기 “코로나19로 경제심리 위축… 정상적 경제활동”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코로나19 경제대응방향 논의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경제에 미치는 파급영향이 불가피한 점을 재차 언급하며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분야의 부정적 파급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실제 파급영향 외에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인데 국민들도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전반적으로 우리 경제가 지난 4분기와 연말을 지나면서 생산, 소비, 투자, 고용, 경제심리 등 경기개선 흐름·신호가 나타나고 있던 상황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이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올해 경기반등 모멘텀이 지켜질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피해 업종과 기업에 대해 조금이라도 어려움을 덜기 위한 긴급 지원책을 지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이주열 한은 총재 역시 “코로나19와 중국경제와의 높은 연관성과 국내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을 감안할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며 “이번 사태의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한은은 불안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면서 “금융시장에서 원활한 자금 조달이 가능하도록 시중 유동성도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2-14 20:12:29
경제를 속히 살려야 할텐데

이용우 2020-02-14 17:08:29
국내 확진자 증가는 주춤한 상황이나...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