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준위, 시민사회계 일괄 사퇴로 파열음… “혁신 못해 무능”
통준위, 시민사회계 일괄 사퇴로 파열음… “혁신 못해 무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천지일보 2020.2.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천지일보 2020.2.13

장기표‧안형준 등 사퇴

“혁신모습 없어 부끄러워”

“기성정당, 책임 회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범중도·보수 세력의 신설 합당을 추진해온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의 장기표 공동위원장(국민의소리 대표)과 안형환 전 의원(미래시민연대 대표) 등 시민단체 출신 인사들이 14일 일괄 사퇴했다.

또한 통준위원인 김일두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대표, 박준식 자유민주국민연합 사무총장, 안병용 국민통합연대 조직본부장과 조형곤 비상국민회의 공동집행위원도 함께 사퇴했다.

이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변화와 혁신, 이것은 기존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요구이자 시대적 과제”라며 “이 절체절명의 과제를 이루어내지 못한 준비위원들의 무능을 통감하면서 우리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사퇴한다”고 했다.

이어 “통합과 혁신, 이것은 중도·보수 세력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끝내기 위해 통합신당을 결성함에 있어 대원칙이었다”면서 “통합신당 결정 과정에서 부족하지만 통합은 어느 정도 이루어졌다고 할 수 있겠으나, 혁신의 모습은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고 부끄러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박형준, 이언주, 심재철 공동위원장, 정운천 위원, 장기표 공동위원장, 문병호 정치혁신특별위원장. ⓒ천지일보 2020.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박형준, 이언주, 심재철 공동위원장, 정운천 위원, 장기표 공동위원장, 문병호 정치혁신특별위원장. ⓒ천지일보 2020.2.6

이들은 통합신당 지도부 구성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8명 전원을 인정한 가운데 2~3명을 추가하자고 하는데, 이것은 한국당이 변화와 혁신을 할 생각은 조금도 없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제정파가 통합해서 새로운 정당을 결성한다면서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기존 정당의 지도부에 2~3명 추가하는 정당, 이것은 새로운 정당이라고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 쪽에서 공천관리위원 증원을 요구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김형오 공관위원장 등은 시간이 없다‘거나 ’비현실적‘이라는 등의 이유로 우리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본질적 혁신을 피했다”고 두 정당에 책임을 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