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상감옥’ 日크루즈선서 오늘부터 고령자 일부만 내린다
‘선상감옥’ 日크루즈선서 오늘부터 고령자 일부만 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코로나19 감염 218명으로 늘어
일본정부, 순차적으로 하산 허용
한국인 14명 대상에 포함 안 돼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80대 이상 고령자들이 오늘(14일)부터 하산한다. 80세 이상 고령자를 포함해 지병이 있는 승객, 창문이 없는 객실 이용자 등을 상대로 검사를 실시한 후 이상이 없는 사람만 배에서 내릴 수 있다.

조기 하선자들은 일본 정부가 마련한 별도의 숙박시설에서 우한 폐렴 잠복 기간이 끝날 때까지 생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하산하는 대상에 한국인 14명(승객 9명, 승무원 5명)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14명을 포함한 탑승자 약 3600명은 지난 4일부터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서 열흘째 하선하지 못하고 있다. 

NHK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13일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후 크루즈선에선 지금까지 218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며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상은 “고령자와 기초 질환이 있는 승객들은 바이러스에 취약하기 때문에 배려해야 한다”며 “연령과 기초질환 유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하선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승객들을 크루즈선이라는 폐쇄된 공간에 격리시킨 상태에서 초기 대응에 실패해 배 전체를 감염의 온상으로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WHO(세계보건기구)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도 12일 언론 브리핑에서 이 크루즈선을 언급하면서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 문제가 국제적 문제로 비화하고 집단 감염에 대한 비난이 빗발치자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고령자와 지병이 없는 환자 등부터 순차적으로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한편 아베 내각은 승객·승무원 ‘전원 검사’에 대해 여전히 관련 시설 부족 및 비용을 이유로 검토한다는 입장만 밝힌 채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를 두고 일본 정부 안팎에서는 악화하는 이 배의 상황이 도쿄올림픽 개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