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려에 독일 크루즈선, 베트남서 입항 거부당해”
“코로나19 우려에 독일 크루즈선, 베트남서 입항 거부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12일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해 있다. 항구에는 대기하고 있는 구급차들의 모습도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해당 크루즈에서 3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크루즈 내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독일 크루즈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여파로 베트남 항구 입항을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dpa 통신은 베트남 당국 관계자를 인용, 베트남 북부 꽝닌성의 여행 당국 책임자가 할롱항에 크루즈선 ‘아이다비타호’의 입항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독일 로스토크에 본사를 둔 크루즈 선사 ‘아이다 크루즈’의 소유 선박 아이다비타호는 이날 베트남의 유명 관광지인 할롱베이 인근의 할롱항에 정박할 예정이었다.

아이다비타호에는 승객 1100명과 승무원 400명이 타고 있다. 승객은 대부분 독일 시민이다.

아이다비타호는 필리핀에서 할롱항으로 왔다. 중국 항구는 거치지 않았다.

아이다 크루즈 대변인은 dpa 통신에 입항을 거부당한 데 대한 이유를 듣지 못했다고 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때문에 거부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시아에서 운항하는 크루즈선은 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서 항구 정박 및 하선에 애로를 겪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일본 요코하마항 인근에 정박했으나, 승객들이 하선하지 못하고 격리 중이다.

승객 1455명과 승무원 802명이 탄 웨스테르담호의 경우 태국 등 5개국으로부터 입항이 거부당했으나, 캄보디아 당국 시아누크빌항 입항을 허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